조이 윌슨 조사: 환자는 ‘저위험 환자’를 위해 병동을 지켰다.

조이 윌슨 조사: 환자는 ‘저위험 환자’ 를 지키다

조이 윌슨 조사: 환자는 ‘저위험 환자’

중급 자해 위험이 있는 것으로 판단된 취약 여성이 저위험 환자를 위해 요양하는 정신건강 병동에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22세의 조 윌슨은 브리스톨 콜링턴 로드 병원의 라치 워드(Larch Ward)에서 사망했으며, 영국 표준시 01시 30분에
자신의 방에서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되었다.

그는 앞서 직원들에게 자살하라는 목소리를 들었다고 진술한 바 있다.

의료 보조인 사라 샤르마는 그녀를 발견했고 즉시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에이본 코로너스 법원에서 열린 배심원 심리에서 그녀는 “라르크에 입원한 환자들은 모두 낮은 위험성을 가져야 했다”고 말했다.

‘저위험’
이것은 그들이 직원들에 의해 매시간 관찰을 받고 아무 문제 없이 약을 복용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했다.

그는 “많은 사람들이 퇴원할 준비가 돼 있었고 평소 주거지였던 곳에 무언가가 그들을 방해하고 있었기 때문에 그곳에 있었다”고 말했다.

조이

경험이 풍부한 의료 보조원은 만약 환자의 위험이 증가한다면, 그들이 더 적합한 부서로 옮겨질 때까지 직원들과 함께 “일대일” 감시 하에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심리의 6일째는 윌슨 여사가 중간 위험으로 판단되어 6월 18일 30분간의 관찰에 들어갔다는 것을 일찍이 들었다.

그녀는 직원에게 벨트를 건네고 자살하라는 목소리를 전달했을 때 위험 수위가 재평가됐다.

샤르마 여사는 법정에서 그날 밤 2주 반 만에 처음으로 야간 근무를 했으며, 인수인계를 통해 윌슨 여사가 자해할 위험이
있다고 통보받았다고 말했다.

정신분열증을 앓고 있는 윌슨 씨를 만난 적이 없는 그녀는 환자가 어떤 자해 위험에 처해 있는지 물었지만 인계인계를 하는
간호사가 그녀에게 “모른다”고 말했다고 말했다.

샤르마 여사는 심리에서 벨트 사고나 윌슨 여사가 잠을 잘 자지 못했으며 자신을 진정시키기 위해 약을 요청했다고 진술했다.